HOME > 신망애출판사 > 신간클릭 > 사모의 길 아름다운 길
저 자 : 조 인 숙
사모의 길 아름다운 길 <월간목회 기획 / 조인숙 엮음>

"나를 죽이게 하시고, 낮추게 하시며, 기도하게 하시고, 흔들고, 다독이고, 눈물 흘리게 하시어 새로운 나를 만드시어 종당엔 모두를 긍휼히 여길 수 잇는 마음을 주시고 품어 안을 수 있는 넉넉한 마음도 주실 분 아니라. 사모의 자리를 감사하게 하신 하나님께서 사모의 길을 아름다운 길로 만들어 주셨습니다."
<저자약력>
조인숙
서울여자대학교 사회학과 중퇴
서울보건대학 임상병리과 졸업
훼이스 신학교(타코마) 목회학 석사(M.Div.)
숭실대학교 중소기업대학원 여성최고경영자 과정 이수
서울대학교 행정대학원 국가정책 과정 이수
훼이스 신학교(타코마) 명예 문학 박사(Litt.D.)
(주) 신망애출판사 전무이사
(주) 월간목회 전무이사
크로스웨이 성경연구 해외담당이사
역서
God's Woman
아침을 준비하는 자는 늘 깨어있다
간추린 크로스웨이
예수의 비유, 그 신선한 메시지
편서
사모의 길 사랑의 길
사모의 길 축복의 길
사모의 길 아름다운 길
 
<차 례> → 사모님들의 교회명은 인터뷰 시점을 기준으로 합니다.
시냇가에 심은 나무가 시절을 좇아 열매를 맺음같이
연동교회/이성희 목사사모
김 봉 희
사람을 사랑하는 것이 사모의 사명이요 목회다
영등포교회/김승욱 목사 사모

서 시 진
배푸는 삶을 살렵니다
미아콜라감리교회/최효섭 원로 목사 사모
이 남 홍
부족함을 채워 주시는 하나님
세광교회, 김윤배 목사 사모

최 정 순
따스한 봄볕 같은 사모가 되렵니다
장석교회/이용남 목사 사모

하 숙 연
무당 딸에서 목사 사모로
성복교회/이태희 목사 사모

이 금 자
사모는 피스메이커
남서울교회/이 철 목사 사모

이 정 숙
듣기는 좋아하고 말하기는 더디하라
영도교회/이도영 목사 사모
유 인 자
사모의 편에서 그들의 위로자가 되고 싶어요
남포교회/박영선 목사 사모
장 순 애
배우는 사모가 되고 싶어요
강남교회/전병금 목사 사모

이 인 숙
교회와 가정의 균형유지를
뉴욕퀸즈한인교회/한진관 목사 사모

김 태 열
상담실과 경로대학으로 지역사회를 품으렵니다.
남서울중앙교회/피종진 목사 사모
이 성 자
사소한 것도 주님께 여쭙는 사모여야
광주서문교회/리영숙 목사 사모
지 상 덕
깨어진 가정을 다시 세우고자
뉴욕 목양 장로교회/송병기 목사 사모

안 춘 희
성경의 예화처럼 동화를 쓰렵니다
광주순복음교회/정원희 목사 사모

김 영 자
밝은 모습의 후원자가 되고파
시카고 갈릴리 연합감리교회/이경희 목사 사모
김 정 선
목사는 전문가, 사모는 비전문가
분당영진교회/이현수 목사 사모

김 정 기
성령님께 붙잡힌 바 되어
레익뷰한인 장로교회/이종민 목사 사모

오 세 은
말씀에 사로잡힌 자로
지구촌교회/이동원 목사

우 명 자
사모는 무엇으로 승리할 것인가
대전중앙교회/최병남 목사 사모

이 은 희

사모는 스페어 타이어입니다
신길교회/이신웅 목사 사모
성 현 숙

보는 게 같고 느끼는 게 같아야
북아현교회/김수영 목사 사모

김 선 자
 
기도와 인내가 뒷받침되는 사모여야
서교동교회/우영수 목사 사모

이송죽

목회란 다리를 놓은 사역입니다
캐나다 필그림 교회/소창길목사사모

이 덕 란
교회의 상황을 고려하는 내조자
동원교회/김하진 목사 사모

최 경 숙
예수님의 참사랑을 가지고

뉴저지 초대교회/조영진 목사 사모

임 경 애
영적으로 깨어있는 사모가 되고자
풍기 성내교회/최갑도 목사 사모

황 성 숙
목회는 목회자 부부가 함께해야 합니다
뉴저지 새생명교회/국남주목사 사모 김 성 욱
치매노인들, 나의 어머니
샘터마을교회/선호재 목사 사모

정 숙 자
       
사업자등록번호 114-81-65728  |  서울시 서초구 반포대로39길 36-15 (우편번호 06578) 월간목회
전화번호 02-534-7196~8  |  팩스 02-532-8747  |  mokhoi@chol.com
MOKHOI.COM Inc 36-15, Banpo-daero 39-gil, Seocho-gu, Seoul, (065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