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신망애출판사 > 신간클릭 > 사모의 길 축복의 길
저 자 : 조 인 숙
사모의 길 축복의 길 <월간목회 기획 / 조인숙 엮음>

"때로는 고독한 길에 서 있는 자신을 발견하고 남몰래 눈물을 흘려야 했던 사모님들.... 그러나 변함없는 사랑으로 인내하며 이 길을 걸어오신 사모님들이 결론은 하나였다."
"모두가 하나님의 은혜입니다. 사모의 길은 축복의 길입니다."
<저자약력>
조인숙
서울여자대학교 사회학과 중퇴
서울보건대학 임상병리과 졸업
훼이스 신학교(타코마) 목회학 석사(M.Div.)
숭실대학교 중소기업대학원 여성최고경영자 과정 이수
서울대학교 행정대학원 국가정책 과정 이수
훼이스 신학교(타코마) 명예 문학 박사(Litt.D.)
(주) 신망애출판사 전무이사
(주) 월간목회 전무이사
크로스웨이 성경연구 해외담당이사
역서
God's Woman
아침을 준비하는 자는 늘 깨어있다
간추린 크로스웨이
예수의 비유, 그 신선한 메시지
편서
사모의 길 사랑의 길
사모의 길 축복의 길
사모의 길 아름다운 길
 
<차 례> → 사모님들의 교회명은 인터뷰 시점을 기준으로 합니다.
열정적인 목회자, 그를 사랑하는 아내이고자
사랑의 교회, 옥한흠 목사 사모
김 영 순
적극적인 순종으로
숭의감리교회, 이호문 목사 사모
윤 신 자
쓴 뿌리는 사랑의 흙으로
시카고 가나안 교회, 이용삼 목사 사모
정 홍 자
주님의 계획속에 믿음의 그을 엮어간다
주님의 교회, 이재철 목사 사모
정 애 주
기도하는 목사님 뒤에는 기도하는 사모가
산호세순복음교회, 김충남 목사 사모
김 선 자
행복한 가정, 행복한 목회 만들기
미 동양선교교회, 박광철 목사 사모
이 상 은
솔직한 사모가 좋다
만나감리교회, 김우영 목사 사모
이 종 례
사모는 이정표가 아닌 안내자여야
토론토제일장로교회, 김용출 목사 사모
김 현 자
넓게 보고 크게 기도합니다
금란교회, 김홍도 목사 사모
배 영 자
늘 변치않는 목양자의 심정으로
워싱턴중앙장로교회, 이원상 목사 사모
이 영 자
목회일기 사모일기
안산제일교회, 고훈 목사 사모
김 영 란
목회40년, 돌아보면 감사뿐입니다
동은교회, 김양수 목사 사모
양 영 진
고독한 길을 가는 사모들에게
총신대 김의환 총장 사모
김 원 순
원만한 대인관계로 목회 기초를 다지지요
휘경교회, 한정원 목사 사모
박 성 복
사추기를 겪고 있는 사모들
묘동교회, 정태봉 목사 사모
박 정 순
이민목회에서 사모는 스페어 타이어가 되어야 합니다
뉴욕장로교회, 이영희목사 사모
신 정 숙
남편에게 용기를 주는 사모
홍광교회, 나선철 목사 사모
김 정 열

사모도 한 사람의 성도로서
장성교회, 이영희 목사
여 명 숙
얼어붙은 땅을 주의 사랑으로 녹이며
알라스카지역 사모들
김 옥 경 외 8명
사모는 목회의 전폭적인 지지자
한국중앙교회, 최복규 목사 사모
신 금 수
사랑의 감격을 전하는 사모
새빛전원교회, 양경훈 목사 사모
황 영 란
사랑의 빚진 자입니다
창천감리교회, 박춘화 목사 사모
김 영 자
사모는 목회자의 유일한 리더
한강중앙교회, 신신묵 목사 사모
전 희 순
유학생을 복음의 일꾼으로 세우는 데 협력하는 사모
엔아이버 한인연합감리교회 신이삭 목사 사모
신 영 렬
찬양은 하나님이 제게 주신 은사입니다
도림교회, 유의웅 목사 사모
한 혜 자
변함없는 사랑으로 어려움을 극복하는 사모
샌디에고한인연합장로교회 홍춘만 목사 사모
홍 정 자
예수 거지 왔습니다
요셉의 집, 맹용길 목사 사모
김 재 신
       
사업자등록번호 114-81-65728  |  서울시 서초구 반포대로39길 36-15 (우편번호 06578) 월간목회
전화번호 02-534-7196~8  |  팩스 02-532-8747  |  mokhoi@chol.com
MOKHOI.COM Inc 36-15, Banpo-daero 39-gil, Seocho-gu, Seoul, (06578)